게시물 421건
   
중국인 10명중 9명 “한국 가고 싶다” 관광만족은 바닥권 “두번 가긴 싫다”
글쓴이 : ansantour 날짜 : 2010-07-14 (수) 01:22
2010.06.16, 문희수
 

中해외여행객 올 5000만명
20% 방한땐 고용 300만 늘어
“까다로운 비자 발급 등 불만”
정부-업계 서비스 개선 숙제

 

 

중국 관광객들이 전 세계를 향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중국인 해외 관광객은 연평균 10%씩 늘어나 올해 50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0년간 세계 여행업계의 가장 큰 사건은 중국 관광객의 폭발적인 증가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이 때문에 중국인 해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정부와 관광업계가 함께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15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세계적인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해외 관광에 나선 중국인은 4766만 명으로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 이들이 지난해 해외에서 쓴 돈은 420억 달러(약 51조7000억 원)로 전년 대비 16% 늘었다.

해외여행에 눈을 반짝이는 중국인들에게 한국은 주요 대상지다. 동아일보가 KOTRA와 함께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중국 상하이엑스포 현장을 찾은 중국인 541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한국 관광에 대한 관심도는 기대 이상이었다.

응답자 10명 가운데 9명(91.3%)이 ‘한국 관광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것도 5박 6일 이상(58.6%) 오래 머물고 우리 돈으로 100만 원 이상(56.6%) 쓰겠다는 사람이 절반을 넘었다. 특히 아시아에서 가장 가고 싶은 곳으로 일본 도쿄, 홍콩, 대만, 중국 국내 관광지가 아니라 서울을 꼽은 사람이 절반 이상(52.3%)이었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지난해 방한한 중국인은 134만2000명으로 전체 중국인 해외 관광객의 2.8%에 그쳤다. 한국을 다녀간 뒤 관광객들의 평가도 낮다. 3월 경기개발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중국 관광객들은 한국 여행의 만족도를 일본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등 인근 10개국 가운데 9위로 평가했다. 20%에 이르는 높은 비자 거부율과 무시당하는 느낌 등이 불만 요인으로 꼽혔다.

김철운 경희대 호텔관광대 학장은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서는 서비스업, 특히 관광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13억 명의 중국인 중 만약 연간 1000만 명이 방한 하면 국내에 일자리 300만 개 이상이 새로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출처:동아일보/김기용 기자 kky@donga.com
박승헌 기자 hparks@donga.com]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421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91  광덕로광장의 이름을 "시청앞 시민의 광장"으로 08-30 1793
390  안산씨너스영화관에 지역최대의 민간문화인프라 입주예정 08-26 1990
389  『지발협』'시화호 재단'논의는 시화호와 주민을 두번… 08-24 1606
388  중국인 10명중 9명 “한국 가고 싶다” 관광만족은 바닥권 “두… 07-14 1651
387  시화M-TV에 대기업이 입주하기 어려운 조건들 06-26 1616
386  홈플러스 고잔신도시점 06-17 1878
385  환경단체“청계천물고기 외부서구입. 국민 기만극” 05-24 1508
384  광화문광장-문화해설프로그램 05-17 1662
383  광화문광장 관광프로그램 05-17 1645
382  광화문광장 소개1 05-17 1456
 1  2  3  4  5  6  7  8  9  10    
 
 
iansan.net gg.go.kr/gg council.iansan.net sangnok-gu.iansan.net danwon-gu.iansan.net

안산발전협의회 / Tel: 031)410-0706 Fax: 031)410-0738
주소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7-2 (구 홈에버) 5층 전관
Copyright ⓒ www.ansantour.co.kr. All rights reserved.